나우경제
Home 사이트맵 즐겨찾기추가
     
 
법령정보 공매 경매 입찰정보
페이스북 최종 편집일 : 2022년 12월 4일 (일) 12 : 11
대출 금리 상승, 주택 거래가 위축!
이전페이지로
+ 글자크기 -
 
등록일 : 조회 : 594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6월 한 달 간 국내 이동자 수는 47만70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2% 줄었다. 이동자 수는 지난해 1월 이후 17개월 연속 감소세다. 1974년 6월 36만명 이후 48년 만에 가장 적다.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1.3%로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줄었다. 인구이동률 역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저치다.

 

국내 이동자 수는 2분기를 기준으로 봐도 1974년 125만1000명 이후 48년 만에 가장 낮았다. 2분기 인구이동률도 11.6%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감소했다. 대출 금리의 가파른 상승으로 주택 거래 절벽 현상이 심화하면서, 6월 국내 인구 이동이 1974년 이후 48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이동이 잦은 20~30대 인구가 줄고 고령 인구가 늘면서 인구 이동이 감소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올해 주택 매매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한 부분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서울 인구가 경기·인천으로 유출되는 흐름은 계속 이어졌다. 시도별로 경기는 1만1203명, 인천은 5503명, 충남은 3646명 등 총 8개 시도 인구가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에서는 9058명, 경남에서는 4152명, 부산에서는 3435명 등 9개 시도에서 인구가 순유출됐다.

 

한편 지난해 외국인을 포함한 우리나라 총 인구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more
서민 대출 상품도 수익내는 은행, 이...
서울 시내 한 은행 모습.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퇴진! 중.고생들 첫 촛불집회
<촛불중고생시민연대 소속 학생들이 12...
이태원참사 당일 경찰에 ‘2시간 동...
소방청이 4일 공개한 소방청-경찰청 공동...
청와대, 희극화의 산물로 전락하는가?
[1977년 8월 당시 부친 박정희 대통령으로...
카카오로 손해 고객 소송전 본격화?
포털사이트 네이버 등 온라인에는 17일 ‘...
more
대화 거부한 정부의 화물연대 파업 대...
화물연대 총파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30일 ...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2년 2개...
코스피가 27일 장중 외국인의 매도세에 2...
금융위, 내주 자영업자 만기연장 결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9일 오전 11...
원·달러 환율 1330원 돌파..13년 4개...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
소상공인 대출 원금 90% 감면, 신청대...
최상대 기획재정부 차관이 15일 서울 중구 ...
2023년 최저임금 9620원…5%인상, 월...
최저임금이 2023년도는 시간당 9620원으...
자동차 하자 '한국형' 레몬법'은 누구...
자동차 교환·환불제도인 자동차관리법 '한...
more
어린이보호구역서 차에 치여 숨진 초등생…만취운전자 구속
정수사업소 질식사고로 다친 공무원 '공상' 인정
거래절벽, 공급대책 실망감..집값 하락폭 커
코로나 확진 경북.109일만에 1천명 아래로,
바닷길이 나른다.'진도서 제주까지 90분'.
"내년 집 살 계획" 국민 10명 중 6명 응답
외식업체의 생존은 양방향 소통으로
DGB대구은행,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시범구축 완료
1
금융위, 내주 자영업자 만기연장 결론
2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2년 2개월만
3
정수사업소 질식사고로 다친 공무원 '공상'...
4
규제 지원에도 지방 집값 '속수무책'
5
카카오로 손해 고객 소송전 본격화?
6
청와대, 희극화의 산물로 전락하는가?
7
이태원참사 당일 경찰에 ‘2시간 동안 15...
8
윤석열 퇴진! 중.고생들 첫 촛불집회
9
서민 대출 상품도 수익내는 은행, 이자소득...
10
집도 못사고 이사도 못가…진퇴양난 전세세...
11
전국 흐리고 비…밤부터 시간당 20∼30㎜로...
12
대화 거부한 정부의 화물연대 파업 대책은?
13
어린이보호구역서 차에 치여 숨진 초등생…...
  hotmail 바로가기 광고문의